IT 전문 토종PE 헬리오스, 반도체 부품 제조 ISC 인수 (ISC 주가 전망은?)

반응형


1500억에 지분 32% 사들여

◆ 레이더 M ◆


토종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헬리오스프라이빗에쿼티(PE)가 코스닥 상장사인 반도체 테스트 솔루션 업체 아이에스시(ISC)를 인수한다.

헬리오스PE는 24일 ISC 지분 31.75%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존 최대주주인 정영배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을 15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한 것이다. MG새마을금고중앙회와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헬리오스PE가 ISC 인수를 위해 결성한 펀드 출자자(LP)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거래 이후에도 정 회장은 10% 안팎의 지분율을 유지할 전망이다. 정 회장은 ISC의 이사회 의장과 사내이사로 남아 헬리오스PE와 공동 경영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번 거래에 정통한 투자은행(IB) 관계자는 "창업 후 20여 년간 회사를 경영해 온 정 회장은 회사 성장을 함께 이끌어갈 조력자를 찾던 중 정보기술(IT) 산업 및 반도체 관련 경험이 풍부한 헬리오스PE를 낙점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헬리오스PE는 신사업을 위주로 한 전반적인 경영 상황을 챙기게 된다.

2001년 설립된 ISC는 반도체 후(後)공정 검사 단계에서 사용되는 테스트 소켓 및 관련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2007년 10월 코스닥에 입성했다. 2001년 실리콘 러버형 제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2003년에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2006년부터 실리콘 러버형 제품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전제모 대표가 이끄는 헬리오스PE는 2018년 투자한 이노와이어리스 지분을 LIG넥스원에 매각해 투자금을 조기 회수하면서 35% 이상 연환산 내재수익률(IRR)을 기록하는 등 설립 이후 주요 중견·중소기업 바이아웃 투자에 참여해 경영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운용사다.

ISC 주가 전망은?


헬리오스 사모펀드가 ISC 지분 31.75%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장마감후 전해지면서 시간외거래에서 ISC 주가는 소폭 상승하였다.


ISC 주가는 단기간 반등하여 5일선 위로 올라왔지만 120선으로 놓고 봤을때는 최근 4개월간 조정받은 상태이다.


한화투자증권은 리포트에서 동사의 예상 실적으로 매출액 1,500억 원, 영업이익 350억 원을 전망했다.
이는 사상 최대 실적이다.
연초부터 메모리 업황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고, 2분기에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전세계 파운드리 공급부족으로 인해 증설이 시급한 상황이다. 파운드리 업계의 전반적인 단가 상승으로 인해 테스트 소켓 업체인 동사에게도 수혜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좋은 비메모리 비중이 확대 되고 있어 영업이익률도 가장 좋았던 2017년 20.4%를 뛰어넘을 것으로 판단하였지만 최근 1개월간의 ISC의 기관과 외국인수급은 좋지 못한 상태이다.

이번 헬리오스 사모펀드의 인수계기로 외인과 기관의 수급이 개선될 것으로 생각되어 25000원 수준을 목표가로 잡고 짧게 매매하면 수익을 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NOTICE)
위 자료는 투자 판단을 돕기 위한 단순 참고 자료이며 투자의 최종 판단 및 손실책임은 본인에게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