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LG유플러스 낙점했다 .. 올 가을 상륙 예정 (디즈니 플러스 관련주는?)

반응형
IPTV 통해 9월부터 서비스
KT와는 모바일로 제공 논의



올가을 한국 진출을 앞둔 온라인동영상플랫폼(OTT) 디즈니플러스가 LG유플러스 IPTV를 통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1일 미디어 업계에 따르면 디즈니플러스는 최근 IPTV 사업자로 LG유플러스를 낙점하고 계약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KT와는 모바일 OTT를 제공하는 방향을 놓고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도 "구체적인 사안은 확정된 바 없다"면서도 이 같은 내용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진 않았다.

디즈니플러스와 LG유플러스의 계약은 과거 넷플릭스의 국내 상륙과 마찬가지로 IPTV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18년 넷플릭스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면서 제휴 2년 만에 IPTV 가입자 수가 20% 증가하는 효과를 톡톡히 누린 바 있다. 디즈니플러스와의 제휴 역시 LG유플러스의 IPTV 가입자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디즈니플러스는 서비스 론칭을 앞두고 국내 통신업체들과 협의를 거듭해 왔다. 9월 한국에서 정식 서비스 일정을 맞추기 위해선 상반기 내 계약의 마무리가 필요하다. 특히 LG유플러스가 아이들나라를 비롯한 유아 콘텐츠에 힘을 싣고 있다는 점에서 디즈니의 전략과 일치하는 점도 있다.

다만 디즈니플러스는 KT와의 접촉도 계속 이어가고 있다. LG유플러스 IPTV와는 별개로 KT의 모바일 사용자들에게 특화된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도입을 놓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강력한 지식재산권(IP)을 바탕으로 글로벌 OTT 1위 넷플릭스마저 위협할 만큼 성장하고 있다. 2019년 11월 서비스를 시작한 디즈니플러스는 출시 1년4개월 만에 가입자 1억명을 돌파했다.



LG유플러스 주가 및 전망



최근 경기 방어주의 대표격인 통신주 섹터의 흐름이 좋아 KT와 SKT LG유플러스는 각각 52주 신고가와 함께 외국인과 기관의 공격적인 수급이 들어오고 있는중이다.

최근 각 통신사들은 OTT시장에서도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데 이번 LG유플러스의 디즈니플러스 유치는 경쟁을 종결시킬수도 있는 큰 호재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를 둘다 유치해낸 양수겸장인 통신사로써 OTT시장에서의 독보적인 위치로 거듭난다는 가정하에 2만원정도의 목표가를 무난하게 달성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디즈니플러스 관련주
LG유플러스, LG헬로비전


뉴스는 한시간도 안됐는데 장막판에 시외 상한가를 기록했고 최근 수급 보면 외국인 기관은 알고 있었다듯이 사모았다는게 저둘은 정보가 참 빠른것 같다



NOTICE)
위 자료는 투자 판단을 돕기 위한 단순 참고 자료이며 투자의 최종 판단 및 손실 책임은 본인에게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참고기사
https://m.mk.co.kr/stockview/?sCode=21&t_uid=20&c_uid=1885916

[단독] 디즈니플러스, LG유플러스 `낙점`했다…올 가을 한국 상륙

IPTV 통해 9월부터 서비스 KT와는 모바일로 제공 논의

www.mk.co.kr

728x90
반응형

댓글(1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