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옵트로 주가 전망(FC-BGA 호황에 따른 수혜 전망)

반응형

 

 

 

1. 바이옵트로 회사 개요

 

 

 

국내 유일 BBT 검사장비 제조 업체

 

 

 

바이옵트로는 2000년 설립된 PCB BBT장비 개발 및 제조 업체이다. BBT(Bare Board Test)란 반도체 및 부품이 실장되지 않은 상태의 PCB를 전기적 테스트를 통해 양품을 판별하는 공정이다. 현재 바이옵트로는 FPCB, HDI, Package Substrate(CSP/BGA)용 BBT장비 3종을 판매하고 있다. 2011년 BBT장비의 핵심 부품인 계측기 및 핸들러를 자체 개발하여 대만 등의 지역에서 수입하던 부품을 국산화했으며, FPCB, HDI, Package Substrate용 검사 장비를 모두 자체 개발 및 출시하였다.

 

 

 

2017년 중화권 시장에 진출하여 CCTC 향 장비 납품을 시작으로, 현재 주요 중화권 고객사인 난야테크, 유니마이크론 등의 공급 레퍼런스를 확보하였다. 국내 PCB 업체들의 FPCB 및 HDI 기판 사업 철 수로 인해 중화권 업체들의 검사 장비 수요가 증가하며 현재 중화권 매출 비중이 약 50% 수준으로 올라왔다.

 

 

고부가가치 PCB 수요에 발맞춰 바이옵트로는 기존 SCREW 및 FA자동화 설비 사업을 축소하고 하이엔드 BBT장비 개발 및 판매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2020년 기준 BBT장비의 매출 비중은 94.3% 수준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바이옵트로의 회계연도 결산은 1분기이며 2021년 1분기(2020년) 기준 BBT장비별 매출액은 FPCB 68억원(44%), HDI 60억원(40%), Package 24억원(16%)이다.

 

 

 

 

 

 

 

 

 

2.  바이옵트로 투자 포인트

 

 

 

FC-BGA 호황에 따른 수혜 전망

 

 

FC-BGA 수요 확대에 따라 전방 주요 PCB 업체들의 공격적인 증설 계획이 공식화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바이옵트로의 구조적 성장이 가능해 보인다. 이비덴은 FC-BGA 등 고부가가치 기판 분야에서 글로벌 m/s 1위 기업으로 공격적인 증설은 2022년에도 지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상반기 실적 자료에 따르면 이비덴은 이미 패키지기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 약 900억엔(한화 약 9000억원) 규모의 CAPEX를 집행한 것으로 예상된다. 2022년 이비덴의 증설 금액은 전년도 규모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도 FC-BGA 투자에 대한 니즈가 크다. 삼성전기는 2021년 12월 1조원 규모의 FC-BGA 투자를 공식화하였다. 대덕전자는 2020년 7월 900억원 규모의 1차 증설을 시작으로 2차 및 3차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LG이노텍은 FC-BGA 관련 사업을 신설하였으며 투자계획 및 사업화시기를 검토하는 상황으로 파악된다.

 

 

 

바이옵트로는 FC-BGA BBT장비를 개발 중이며, 2022년 하반기 신규 장비 출시가 기대 되는 상황 속 낙수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한다. FC-BGA BBT장비 시장은 기술적 난이도 때문에 일본 Nidec Read(일본전산)이 독과점하고 있는 시장이다. 일본전산은 전방 업체들의 공격적인 증설에 따라 국내보다 주요 일본 고객사의 증설에 선제적으로 대응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타이트한 장비 수급이 예상되며 올해 하반기 바이옵트로의 신규 FC-BGA 장비 출시가 기대되는 만큼 국내 주요 고객사로부터 할당되는 낙수 효과가 기대된다.

 

 

 

바이옵트로의 하이엔드 BBT장비 m/s 침투율 상승은 지속될 전망이다. 2020년 기준 글로벌 하이엔드 BBT장비 시장 규모는 4300억원 수준으로 파악되며, 이 중 바이옵트로는 매출액 160억원을 시현하며 약 3% 수준의 m/s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시장은 일본 기업인 Nidec Read 및 Yamaha가 과점하고 있다.

 

 

 

과거 바이옵트로는 Yamaha가 과점하던 국내 FPCB BBT장비를 국산화하며 현재 국내 m/s 90%를 차지하고 있다. 바이옵트로의 고부가가치 제품인 Package Substrate(CSP/BGA)용 BBT장비도 일본전산 대응을 통한 침투율 상승이 기대된다. Package용 BBT장비의 매출 비중은 2020년 16% → 2021년 30% → 2022년 45% 수준으로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향후 동사의 고부가가치 제품에서 도 m/s 상승이 가능해 보인다.

 

 

 

 

 

 

 

3.  바이옵트로 실적 전망

 

 

 

 

 

2022년 매출액 332억원, 영업이익 81억원 전망

 

 

 

 

바이옵트로의 2022년 바이옵트로 실적은 매출액 332억원(+43.7%, YoY), 영업이익 81 억원(+50.1%, YoY)으로 전망한다. 2023년 실적은 매출액 511억원(+53.9%, YoY), 영업 이익 155억원(+91.4%, YoY)으로 전망한다. 바이옵트로는 1)중화권 고객사의 BBT장비 수요 증가에 따른 ASP 상승, 2)고부가가치 제품 Package Substrate용 장비 판매 확대 를 통한 제품MIX 개선, 3)CAPA 증가를 본격화하며 실적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바이옵트로는 2017년 중화권 진출 이후 장비 단가 상승이 지속되고 있다.

 

 

 

HDI 및 FPCB 장비 대비 ASP가 높은 Package Substrate용 BBT장비가 국내 주요 고객사를 중 심으로 판매가 확대되고 있다. 공모자금을 활용한 인력 충원 및 계획 생산을 통해 생산 CAPA는 현재 300억원 → 2023년 700억원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이며 장비 매출 증대 가 가능해 보인다. 하이엔드 BBT장비는 현재 일본전산이 독과점하는 시장이며 기술적 난이도가 높아 2023년 기준 약 30% 수준의 높은 영업이익률 달성이 전망된다.

 

 

 

 

 

4.  애널리스트들이 제시한 바이옵트로 목표주가 (하나금융투자)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14,000원으로 커버리지 개시

 

 

바이옵트로 목표주가는 2023 년 예상 EPS 1,407원에 Target PER 10배를 적용하여 산정했다. Target PER은 인텍플러스의 2020년 Historical PER 중간 값에 할인율 30%를 적용한 값이다. 인텍플러스를 PEER로 선정한 이유는 동사의 2사업부(기판사업부)는 PCB 제조 후공정 AOI(Automated Optical Inspection) 공정에 외관 검사장비를 공급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사로 중화권 업체들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인텍플러스가 2022년부터 일본 K/I 사 대응 본격화가 예상된다는 점(침투율 상승)을 고려시 바이옵트로의 장비 국산화 스토리와 유사하다는 판단이다. 인텍플러스의 2020년 Historical PER 중간 값을 사용한 이유는 인텍플러스가 2020년 대만 대형 PCB업체를 고객사로 확보했으며, 일본 I사 향으로 FC-BGA용 검사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동사의 주가 상승 기대감이 반영되었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할인율 30%를 적용한 이유는 1)현재 바이옵트로의 매출 규모 가 작다는 점, 2)적용 산업군이 확대될 수 있는 인텍플러스의 2D/3D 외관 검사장비 대 비 바이옵트로의 PCB BBT장비는 BBT공정에 국한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 시 타당하다 고 판단한다.

 

 

 

다만, 2022년 주요 PCB 업체의 꾸준한 장비 수요가 예상되며, 향후 신규 제품 출시 및 하이엔드 제품 판매 증대로 인한 할인율 해소가 가능해 보인다. 바이옵트 로의 2023년(2024년 1분기) 예상 EPS를 목표주가 산정에 사용한 이유는 1)2022년 BBT장비 CAPA 증가가 본격화될 전망이며, 2)하반기 FC-BGA 신규 장비 출시가 기대 되며, 3)이는 2023년 실적에 온기 반영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5.  바이옵트로 주가 전망 기술적 분석

 

 

 

 

 

바이옵트로 시가총액은 839억으로 코스닥 상장기준 1,081위에 위치하고 있다.



바이옵트로 주가는 볼린저밴드 중산단에 위치하며 10,300원(2022/01/13)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바이옵트로의 52주 신고가인 10,900원대비 5.83% 조정 받은 가격이다.



현재 바이옵트로 주식의 RSI는 63.46 MFI는 70.70  MACD는 415.19를 기록하는 등 기술적 지표는 바이옵트로 주가는 상승 국면이라고 보여주고 있다.

 

 

 

 

 

 

 

최근 개인/외국인/기관 매매동향을 살펴보면 바이옵트로 주가 상승 요인은 외국인과 기관의 지속적인 매수로 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2022년 01월 13일자 개인/외국인/기관 매매동향을 보면 바이옵트로 주식을 미국 금리인상 우려로 인해 전체적인 코스닥 시장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외국인의 수급이 들어오고 있어 바이옵트로의 실적 증가와 외형적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는것으로 보인다.



바이옵트로 주식에 신규 진입을 생각하고 있는 투자자들은 9,200원 이하에서 접근하는게 좋아보이나 시장이 어려운데도 불구하고 FC-BGA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조정을 기다리기 어려울것으로 생각된다 . FC - BGA 증설에 따라 PCB 양품을 판별하는 BBT 장비의 수요가 빠르게 늘것으로 생각돼 바이옵트로의 현주가는 여전히 저평가 되었다고 생각된다. 

 

 

 

 

 

6.  바이옵트로 주가 전망 총평 

 

 

 

 

 

바이옵트로는 PCB전기검사 장비 전문 업체로 최근 PCB 업황 호조 및 국산화 수요 확대 등에 따라 수혜를 받고 있다. 현재 BBT장비는 일본 업체들(야마하, 일본전산)과 경쟁하고 있으며 FPC, Package제품, HDI PCB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장비들을 갖추면서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2020년 기준 BBT 장비별 매출 비중은 FPCB 44%, HDI 40%, Package 16% 등이 있다.

 

 

현재 바이옵트로는 PCB의 80% 이상이 중국과 대만을 중심으로 생산되고 있으며 바이옵트로 매출액에서도 중국향 비중이 약 50%로 가장 크며 2017년 중국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실적이 빠르게 좋아지고 있어 글로벌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향후 더욱 성장세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바이옵트로의 매출 성장세가 지속가능할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는 PCB시장 확대로 고성능을 갖춘 PCB테스트 장비 수요도 확대와 현재와 같은 호황기의 PCB 업황이 아니라 하더라도 국산화 진행으로 바이옵트로의 장비 점유율이 계속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바이옵트로는 국내 유일 3대 PCB(BBT) 장비를 국산화하며 선두에 있는 만큼 천억도 안되는 현재 시가총액은 저평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같이보면 좋은자료)

 

https://niceguy921.tistory.com/175

 

반도체 패키징기판 관련주 (빅사이클 초입일까?)

1. 패키징기판 관련주 단기 주가 급등 → 중간점검 패키징기판 산업 내 호황이 시작된지 2년 반 이상의 시간이 흘렀다. 그럼에도 국내 2nd Tier 밸류체인의 최근 한달 주가 상승률은 40~50%에 달한다.

niceguy921.tistory.com

 

https://niceguy921.tistory.com/187

 

코리아써키트 주가 전망(PCB 확대와 FC-BGA 양산)

1. 코리아써키트 회사 개요 (1) 영풍그룹 계열의 PCB 제조업체 - LED PCB 등을 생산하고 있는 (주)테라닉스를 연결 종속회사로 두고 이동통신기기, 메모리 모듈 등에 사용하는 PCB와 반도체 패키지용 P

niceguy921.tistory.com

 

 

 

 

NOTICE) 위 자료는 투자 판단을 돕기 위한 단순 참고 자료이며 투자의 최종 판단 및 손실 책임은 본인에게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바이옵트로, 하나금융투자

728x90
반응형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